Korea English Korea App. English App.

  지승공예

지승 공예는 종이를 좁다랗고 길게 잘라 비스듬히 비벼 꼬아 끈으로 만들어 여러 가지 방법과 모양으로 엮어서 만드는 것 입니다. 종이나 삼베, 헝겊 등으로 꼬아서 만든 실을 우리말로 ‘노’라고 하였기 때문에 지승의 순수한 우리말은 ‘노로 엮은 것’이라는 뜻으로 ‘노엮개’입니다.
 꼼꼼하게 얽힌 선들이 아름다운 무늬로 완성되는 지승 공예는 짜는 방법에 따라 여러 가지 무늬가 나오기 때문에 굴곡이나 변화를 주어 형태를 만들기도 하였고 ‘노’에 여러 가지 염색을 하여 화문석처럼 문양이나 글씨를 새기기도 하였습니다. 꼬기 과정을 거쳐 만들어진 종이를 씨실과 날실의 형태로 문양을 짜고 마무리가 되면 풀칠을 하여 완전히 건조시킨 후 엮어서 만드는 방법과 삼베나 두꺼운 종이로 일정한 틀을 먼저 만든 후 표면에 꼬아 두었던 지승을 풀로 붙여 다양한 문양을 만드는 방법이 있는데 한지의 먹물 글씨를 바깥으로 드러나게 꼬아 멋스러움을 더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용도나 특성에 따라 염색을 하거나 칠을 하여 종이의 질감을 한층 더 돋보이게 하였는데, 주칠(朱漆)이나 흑칠(黑漆) 등 옻칠을 하여 보존성을 높이기도 하였지만 민간에서 옻은 일반인이 다루기도 어렵고 옻칠을 사용하는 것을 나라에서 규제하였기 때문에 함부로 쓸 수 없었습니다. 따라서 시칠이나 들기름칠을 하여 방수성과 내구성을 높였습니다.

 옛날에는 종이가 흔하지 않았기 때문에 책을 가까이 하던 선비들이 글씨를 연습하던 종이를 잘게 오려서 꼰다거나 글을 읽다가 심심하면 헌책을 1장씩 뜯어서 꼬거나, 버려진 종이들을 잘 모아두었다가 창호를 바르는데 사용하거나 지승기법으로 생활용품을 만들어 썼기 때문에 지승기법을 만든 생활용품은 짚풀로 만든 것보다 더 귀한 대접을 받았습니다. 책을 찢어 만드는 것이 유행하여 집집마다 서책들이 도난당하는 일이 빈번하였고, 소중한 책들이 훼손되어 없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한때는 지승공예품을 만드는 것을 금하기도 하였습니다.

 현존하는 지승공예품은 책상, 필통, 화살통 등과 같은 남성용품이 많은 것이 특징이며 둥우리, 항아리, 소반 등 농가의 기물을 비롯하여 필통, 바구니, 망태, 상, 요강, 옷 등의 생활용품을 만들어 사용하기도 하였습니다. 요즘 같으면 쓸모없다고 버리는 것들도 버리지 않고 모아두었다가 솜씨를 발휘하였고, 어떤 것들은 예술성까지 지니고 있어 역사적인 문화유산으로 빛을 발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