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English Korea App. English App.

  한지공예


“달빛은 길어 올린다고 해서 길어 올려지는 것이 아니에요. 달빛을 그대로 두고 마음으로 그 빛을 보듬을 때 비로소 한가득 길어 올려지는 거예요.”


 임권택 감독의 영화 <달빛 길어 올리기>의 한 대사입니다.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조선왕조실록’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전주사고 보관본을 전통 한지로 복원하는 사업을 모티브로 하고 있는 이 영화에는 한국의 정서들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한지 공예품들이 많이 등장합니다. 스크린을 가득 채운 한지의 숨결, 그리고 형태와 용도에 따라 각양각색의 한지에 수 놓은 듯한 화려한 문양들을 보고 있노라면 그 웅장함과 섬세함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아직 이 영화를 보지 않으셨다면 자칫 고루하게 느껴질 수 있는 전통 공예품을 위의 대사처럼 ‘한 가득 담을 수 있는 마음으로 보듬을 때’ 우리 선조들의 혼과 얼이 그 안에 고스란히 스며들어 있는 작품들을 온전하게 감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자, 준비 되셨나요?

한지는 오래 전부터 우리민족 생활사에 없어서는 안 되는 최고의 장식품이자 생활용품이었습니다. 특히 닥나무의 질감에 식물의 뿌리, 잎, 줄기 등에서 얻어진 천연염료로 색을 입혀 만든 수공예품에는 우리 선조들의 멋과 지혜가 고스란히 묻어납니다. 일반적으로 종이는 약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으나 한지를 여러 겹으로 포개어 붙이고 기름을 먹이거나 옻을 칠하면 대를 물려도 상하지 않을 만큼 견고할 뿐만 아니라 매우 가벼워서 사용하기 편리하고, 부드럽고 포근한 느낌과 함께 오랫동안 가지고 있어도 싫증이 나지 않으며 따뜻한 정감을 줍니다.
 나무나 도자기 등 여러 가지 재료로 만들어진 기물이나 장식품을 모방하거나 대용하면서 만들기 시작하였지만, 비교적 만들기 쉽고 비용도 적게 들며 깨지지 않고 다루기 편리하여 부채, 베개, 동고리, 모자, 반닫이, 우산 등 여러 가지 용도로 다양하게 만들어졌습니다. 그러나 많은 전쟁을 겪으며 소실되기도 하였고 의식에 사용되었던 기물은 의식을 치룬 뒤 불태워버렸기 때문에 오늘날까지 전해지는 것은 극히 일부입니다.


 만드는 이의 마음과 손길이 그대로 전해지는 우리의 전통 한지공예!
 단순하게 기물을 장식하는 것이 아니라 문양을 통해 생각과 감정을 전달하기도 하였고, 여러 가지 자연의 빛깔 그대로 담아 한 송이 꽃을 피워내기도 하였답니다. 한지를 활용해서 공예품을 만들 때 제작 기법에 따라 그 쓰임도 매우 다양합니다. 작품을 살펴보면서 조형미를 감상해보고 선조들의 지혜와 풍취 그리고 삶의 멋을 엿볼까요?